위안부 기록물, 일본 방해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사실상 무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현지 기자 = 일본의 만행을 기록으로 남길 기회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15일(현지 시간) 일본 산케이 신문은 유네스코 집행이사회가 '위안부 기록물'을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심사 절차를 동결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오드레 아줄레 사무총장이 세계기록유산 제도 개혁을 위한 행동계획안을 제출했는데, 이를 먼저 수정해야 한다는 것이 표면적인 이유였다.


유네스코 측은 아줄레 사무총장에게 오는 10월까지 새로운 계획안을 제출하도록 요청하기로 합의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암암리에 진행된 일본의 방해 공작이 진짜 이유라는 목소리가 높다. 


그동안 일본은 위안부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지 못하도록 노력해왔다. 


세계기록유산을 심사하는 체제가 불투명하다며 이를 먼저 개혁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이 대표적이다.


인사이트뉴스1


유네스코 집행이사회에 포함된 일본은 세계기록유산 등재에 대한 회원국의 개입을 좀 더 확대하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자국에 부정적인 위안부 기록물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는 데 노골적으로 방해하고 있는 것이다. 


등재 심사는 2년에 한 번 실시되며 2018~2019년은 올봄부터 신청을 받아 2019년 중에 확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일본의 바람대로 이번 심사가 동결되면서 '위안부 기록물'의 2018~2019년 세계기록유산 신규 등재가 불투명해졌다. 


인사이트뉴스1


산케이 신문은 위안부 등재 심사가 상당 기간 동결될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아줄레 사무총장이 10월까지 수정한 계획안을 내면 실질적인 개혁은 내년 이후로 미뤄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10월에도 '위안부 기록물'에 대한 등재 심사가 연기된 바 있다. 


김현지 기자 hyun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