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선발전 2차전서 가볍게 '2관왕' 차지한 심석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한국 여자 쇼트트랙 간판 심석희 선수가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도 명불허전 실력을 입증했다.


14일 목동 실내빙상장에서는 제38회 종합선수권대회 겸 2018-2019시즌 쇼트트랙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가 열렸다.


이날 심석희는 여자 1500m 결승에서 2분30초145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진 여자 500m 결승에서도 심석희는 44초455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로써 심석희는 여자부 2관왕에 오르며 또 한번 그의 실력을 입증했다.


2차 선발대회 첫날 2관왕의 기쁨을 만끽한 심석희는 중간순위 1위로 우뚝 섰다.


앞서 심석희는 1차 대회에서도 1500m와 3000m 등의 4개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1차 대회에서 4관왕을 차지한 심석희는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사실상 국가대표 자리를 예약하게 된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이번 2차 대회 결과에 따른 남녀 상위 7명은 2018-2019시즌 국가대표로 뛰게 된다.


남녀부 황대헌과 최민정은 세계선수권에서 한국 선수 중 최상위 성적을 받아 이미 태극마크를 달았다.


1차 선발대회를 4관왕에 올라 종합우승 한 임효준은 1500m에서 실격당했지만 500m에서 우승했다. 


임효준은 15일 열리는 1000m와 3000m 슈퍼파이널을 통해 대표팀 선발 여부를 최종 확정하게 된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