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 많이 했다는 소문에 "쌍수 했다" 쿨하게 답한 문가비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한국의 나오미 캠벨'으로 화제를 모은 문가비가 성형 사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라이징 스타 모델 문가비와의 인터뷰가 담겼다.


이국적인 외모 탓에 외국에서 현지인으로 오해를 받는다는 그는 자신을 둘러싼 '성형 의혹'에 입을 열었다.


그는 망설임 없이 "많이 했다고 생각하시는데 성형은 쌍꺼풀 수술만 했다"고 답하며 쿨한 면모를 보였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또 문가비는 "악플에 무딘 편"이라며 "트랜스젠더 같다는 말도 있던데 '내가 중성적인가 보다' 싶어 그냥 넘긴다"고 덧붙였다.


오히려 그는 SNS를 통해 자신을 드러내는 것에 거리낌이 없다고 밝혔다.


문가비는 "비키니 입을 때가 제일 좋다"며 "누구를 보여주려는 것이 아닌 내가 좋아서 입는 것"이라는 솔직함을 보였다.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이날 문가비는 키 170cm에 33-23-34라인을 유지하는 몸매 비법도 공개했다.


애플힙을 위해 끊임없이 관리하고 있다고 밝힌 그는 "2018년은 문가비의 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몸매뿐 아니라 솔직함까지 매력적인 문가비의 매력을 영상으로 함께 확인해보자.


Naver TV '섹션TV 연예통신'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