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 왜 손을 넣어!"···신혼부부 '19금 스킨십'(?)에 분노 폭발한 박수홍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개그맨 박수홍이 가수 배기성 부부의 스킨십에 분노했다.


지난 8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박수홍, 남창희, 윤정수 등이 배기성 부부의 신혼집에 방문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신혼집 구경을 마친 출연자들은 거실에 모여 대화를 나눴다.


대화 도중 박수홍은 무의식적으로 남편의 허벅지 사이에 손을 집어넣는 배기성의 아내에게 충격받았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신혼부부의 현실 스킨십에 박수홍은 "난로도 아닌데 왜 거기다가..."라며 말을 잇지 못하는 등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에 배기성은 "부부끼리 그럴 수도 있지. 여기가 얼마나 따뜻한데"라며 당당한 태도로 해명했다.


알콩달콩한 신혼부부의 모습에 부러움과 함께 분노가 폭발한 박수홍은 "얼마나 따뜻하길래, 나도 한번 넣어보자"라고 외쳐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다.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윤정수는 "이게 애인하고 부부의 차이인 것 같다. 스킨십을 해도 이상하지 않다"라며 씁쓸함과 부러움이 섞인 눈빛을 보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박수홍을 비롯한 미혼남들은 결혼 전과 확연히 달라진 배기성의 모습에 감탄했다.


알콩달콩한 신혼부부의 모습을 본 윤정수는 "가서 곱창이나 사 먹자"라며 질투를 보내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미운 우리 새끼'


Naver TV '미운 우리 새끼'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