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누나 앞치마 끈 직접 매주는 '스윗한 알바생' 박보검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민박집 '힐링 천사' 박보검의 스윗한 면모가 화제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아침 식사를 준비하는 민박집 직원 윤아와 박보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두 사람은 아침 메뉴인 카레를 완성하기 위해 힘을 모았다.


윤아는 음식 준비를 도맡았고 박보검도 옆에서 재료 준비를 도왔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누구보다 열심히 요리에 집중하던 윤아는 끓고 있던 카레 국물이 튀자 "앗, 뜨거워"라는 작은 탄식을 내뱉었다.


이를 보던 박보검은 "이거 하실래요 누나?"라고 물으며 뒤편에 걸려있던 앞치마를 건넸다.


윤아가 앞치마를 매기 시작하자 박보검은 뒤로 다가와 끈을 매주는 자상함을 과시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한편, 이날은 박보검의 민박집 근무 마지막 날이었다.


그는 아쉬워하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에게 끝까지 웃는 얼굴을 보이며 맡은 일을 열심히 해냈다.


성실함에 자상함까지 갖춘 '민박집 알바생' 박보검의 면모를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Naver TV '효리네 민박2'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