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너!" 이효리·박보검이 서로 손하트 날리자 순간 정색한 이상순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효리바보' 남편 이상순이 박보검이 효리에게 손하트를 날리는 모습에 질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는 알바생 박보검의 마지막 날이 그려졌다.


이날 박보검의 민박집 아르바이트 마지막 날을 맞이해 임직원들은 다함께 점심 외식에 나섰다.


효리와 상순이 자주가는 식당에서 다같이 메로동을 맛있게 먹던 중 상순은 "윤아가와서 제주도가 밝아지고, 보검이 와서 효리가 밝아졌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상순이의 말에 박보검은 효리를 바라보며 애교가득한 눈빛을 담다가 효리의 눈웃음에 손하트를 날렸다.


하트를 주고받는 효리와 박보검의 모습을 바라보던 상순은 순간 정색하는 표정을 지어냈다.


눈을 동그랗게 뜬 상순을 본 보검은 손하트를 없애며 애교 가득한 모습을 보였다.


상순은 "너 오기 전에 효리가 아팠는데 보검이가 오자마자 완쾌했다"고 말하며 귀여운 질투를 내비쳤다.


인사이트JTBC '효리네 민박2'


한편 이날 방영된 '효리네 민박2' 시청률은 지난주보다 상승한 7.3%를 기록했다.


시청률의 일등공신이었던 박보검은 2박 3일간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서울로 떠나 아쉬움을 내보였다. 


Naver TV '효리네 민박2'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