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8일) 밤 11시 15분, '호날두 vs 그리즈만' 마드리드 더비 열린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세계 최고의 창'과 '신의 방패'가 만난다.


같은 도시를 연고로 하면서도 플레이 스타일은 정반대인 두 팀이 운명의 맞대결을 펼친다.


8일(한국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는 2017-18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1라운드 레알 마드리드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의 경기가 열린다.


이번 경기에는 '승점 6점'이 걸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현재 2위인 아틀레티코(67점)와 3위인 레알(63점)의 승점 차가 4점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레알으로서는 이번 경기에 승리해야 준우승을 넘볼 기회가 생긴다. 반면 아틀레티코는 승리를 거둘 경우 1위 바르셀로나(79점)를 9점 차로 뒤쫓을 수 있다.


오직 승리만이 필요한 양 팀이지만, 경기 스타일은 사뭇 다르다.


레알은 30경기 동안 76골을 기록한 화끈한 공격력을 무기로 내세운다. 특히 최근 절정에 이른 호날두의 득점력은 레알 선수단 전체에 자신감을 불어넣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문제는 상대 팀인 아틀레티코가 세계 최고의 수비력을 자랑한다는 것이다.


아틀레티코는 모두가 '티키타카(점유율을 바탕으로 한 패스 축구)'를 부르짖던 시절부터 단단한 수비 위주의 전술로 싸워왔다.


이번 시즌 치른 30경기에서도 아틀레티코는 14실점밖에 허용하지 않았다. 경기당 실점률이 0.46에 불과하다.


그렇다고 수비만 하는 팀도 아니다. 아틀레티코는 그리즈만이라는 확실한 킬러를 보유하고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레알이 선제골을 허용할 경우 경기가 꼬일 수 있는 이유다.


한편 양 팀은 지난해 11월 리그 첫 맞대결에서 0-0 무승부를 거둔 바 있다.


레알은 당시 무려 14번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단 한 골도 넣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 무승부는 두 팀 모두에게 의미가 없다. 승리하는 자가 모든 것을 가져간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진정한 마드리드의 주인은 누구일까. 축구 팬들의 눈길이 스페인으로 향하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