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한 분위기 래퍼 이병재가 '고등래퍼'서 유난히 사랑받는 이유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Mnet '고등래퍼2' 지원자 이병재가 충격적인 랩 실력으로 엄청난 사랑을 받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2'에서는 10명의 지원자가 파이널 티켓 5장을 놓고 치열한 랩 전쟁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병재는 특유의 어두운 감성이 짙게 깔린 자작곡 '탓'으로 역대급 무대를 선보였다.


자신이 직접 겪고 느낀 현실을 랩으로 풀어낸 이병재의 자작곡 '탓'은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된 지 하루 만에 100만 뷰를 넘어서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이병재는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3위를 차지한 우원재와 비슷한 분위기를 풍기며 강력한 우승후보로 손꼽히고 있다.


나이에 걸맞지 않은 어둡고 무거운 분위기와 함께 꾸밈없는 솔직한 가사는 이병재의 가장 큰 인기 요인으로 손꼽힌다.


돈, 여자, 명예 등을 자랑하며 자신을 치켜세우는 일반 래퍼들과 달리 이병재는 자신의 불완전한 모습을 모두 드러낸다.


가사 속에서도 "행복은 개뿔 불운도 내 탓이니", "내가 한심하고 돈이 없는 탓", "난 사랑받을 가치 있는 놈일까" 등 자신의 속마음을 솔직하게 공개한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이병재의 노래를 들은 누리꾼들은 "멜로디가 아니라 가사에 더 마음이 간다", "듣고 있으면 눈물이 난다" 등 그의 진심에 감동받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남다른 무대 장악력과 귀에 박히는 딕션까지, 고등학생이라고 믿기 힘든 이병재가 쟁쟁한 라이벌들을 꺾고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병재를 포함한 5명의 래퍼들이 역대급 무대를 선보일 Mnet '고등래퍼2' 파이널 무대는 오는 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인사이트Facebook 'mnetsmtm'


Naver TV '고등래퍼2'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