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만원어치 '유료 야동'을 결제한 11살 아들에게 엄마가 내린 벌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좌) gettyimagesBank, (우)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엄마가 출근한 틈을 타 성인 영화를 구매해 본 소년의 사연이 SNS에 퍼져 누리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유니래드는 미국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거주 중인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여성은 최근 TV 요금 명세서를 확인하다가 648달러(한화 약 69만원)이 찍힌 것을 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명세서 하단 부분에는 그녀가 유료채널에서 '19금' 영화를 자주 시청한 것으로 돼 있었다.


인사이트UNILAD


11살 아들이 범인임을 직감한 여성은 학교에 있는 아들이 집으로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며 이 사실을 메신저 앱을 통해 가족들에게 알렸다.


가족들은 "사춘기라서 그렇다"며 "혼내더라도 아이가 제발 살아있게만 해달라"고 전했다.


곧이어 아들이 돌아왔다. 아들은 "그저 영화가 보고 싶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여성은 그 벌로 아들에게 물걸레질을 포함한 집 청소를 할 것을 요구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아들은 엄마 말대로 집 청소를 마친 후, 하루 동안 방문을 잠그고 꼼짝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의 사연이 SNS에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무료 야동 사이트가 있다는 걸 알려주고 싶다", "너무 귀엽다", "웃프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