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재가 병재에게"...'고등래퍼2' 이병재 인스타에 댓글 남긴 유병재

인사이트Instagram 'kiff_vinxen'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고등래퍼2' 출연자 이병재를 응원한 한 방송인의 팬심이 소소한 웃음을 주고 있다.


7일 이병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절친 김하온을 비롯해 박준호, 그룸비룸 박규정과 이휘민, 보이콜드 등 5명과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사진은 Mnet '고등래퍼2'에서 이병재가 '탓'이라는 노래를 공개한 뒤 올라온 사진이다.


완성도 높은 역대급 무대를 선보인 뒤였기에 해당 게시글에는 누리꾼들의 뜨거운 찬사가 줄을 이었다.


인사이트Instagram 'kiff_vinxen'


그런데 댓글 창에 누리꾼들의 눈에 왠지 익숙한 아이디가 나타났다.


바로 이병재와 성(姓)만 다른 방송인 유병재였다.


유병재는 이병재에게 "넘 멋져요..."라는 댓글을 남기며 팬심을 드러냈다.


이병재 또한 "형님이 더 멋져요"라고 답글을 달아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인사이트Instagram 'dbqudwo333'


두 사람은 따뜻한 댓글을 주고받은 뒤 서로 인스타그램 '맞팔'이 됐다는 후문이다.


유병재가 이병재에게 남다른 애정을 가지게 된 데에는 비단 '고등래퍼2'의 인기가 뜨겁기 때문만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달 3일 유병재는 인스타그램에 이병재인 줄 알고 자신에게 메시지를 보내온 누리꾼의 글을 공개하며 "난 유병재쓰 31살인디"라고 적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후 유병재는 이병재의 존재에 관심을 갖고 남몰래(?) 지켜봐 온 것으로 추측된다.


인사이트Mnet '고등래퍼2'


한편 이병재는 이날 노래 '탓'을 통해 특유의 우울한 감성을 폭발시키며 단번에 무대를 장악했다.


'탓'에는 "난 기대치를 두 배로 올려, 그래야 상실감이 거대해지니까, 그래야 사람이 더 초라해지니까, 그래야 내가 정말 간절해지니까" 등 이병재의 래퍼로서 꿈이 얼마나 절실한지가 잘 담겨있다.


무대를 본 멘토들은 물론 경쟁자 김하온까지 해당 무대를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dbqudwo333'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