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한 4살 딸의 시신 옆에는 40대 '싱글맘'이 함께 누워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극심한 생활고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송파 세 모녀 사건'을 떠올리게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6일 충북 증평의 한 아파트에서 심하게 부패된 여성 A(46)씨와 어린 딸(4)의 시신이 발견됐다.


증평소방서와 괴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0분쯤 해당 아파트 관리 사무소에서 장기간 관리비를 체납한 세대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시신을 발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 결과 숨진 A씨는 지난해 9월 남편과 사별한 뒤 정신적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수개월 전 딸을 먼저 살해한 뒤 자신도 뒤따른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관리소 직원은 경찰에 "장기간 아파트 관리비를 내지 않은 세대가 있어 119에 신고해 소방관과 함께 들어가니 시신이 심하게 부패돼 있었다"고 전했다.


오랜 기간 관리비가 밀렸다는 말로 미뤄 경찰은 모녀가 최소 2개월 전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발견된 유서에는 "힘들다"는 내용이 적혀 있어 남편 사망 후 두 딸과 남겨진 A씨가 상당기간 생활고에 시달렸음을 알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이 많이 부패한 상태지만 정확한 사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모녀의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사회복지계는 사회 안전망의 한계를 드러낸 '송파 세 모녀 사건' 이후에도 이어진 복지 사각지대 문제로 비상이 걸렸다.


경제적 어려움을 극복하지 못한 일가족이 모두 목숨을 끊는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촘촘한 복지 정책과 함께 가족·사회 공동체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사이트송파 세 모녀가 남긴 유서 / 서울지방경찰청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