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떨어진다"···청년임대주택을 '빈민아파트'라며 반대하는 아파트 주민들

인사이트좌측부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청년임대주택'을 '빈민 아파트'라 규정한 안내문 / (좌) 뉴스1, (우) 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울에 취업한 청년 중 집이 수도권이 아닐 경우 필수적으로 살 곳을 따로 얻어야 한다.


끝을 모를 정도로 비싸지는 아파트는 당연히 못 사고, 꾸역꾸역 오르는 전세도 넘볼 수 없다. 그렇다고 빌라·오피스텔이 저렴한 것도 아니다.


이 때문에 청년들은 원룸 월세를, 최악의 경우에는 고시원 월세를 선택하게 된다. 상태가 좋은 곳은 월세가 40만원을 넘고, 가격이 싸면 상태가 좋지 않다. 청년들에게는 확실히 부담스럽다.


이에 서울시는 청년들을 위한 '청년임대주택' 정책 시행을 준비 중이다. 청년들이 저렴한 가격에 질 좋은 곳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우려는 것이다.


인사이트서울에 위치한 임대주택


그런데 서울 영등포구의 한 아파트 입주민 단체가 '청년임대주택' 반대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울시가 추진 중인 '5평'(16.5㎡)짜리 임대주택을 두고 '빈민 아파트'라 비난한 아파트 주민단체의 글이 올라왔다.


'0000 부지 기업형 임대아파트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라는 이름의 단체는 '빈민 아파트'가 신축될 경우 아파트 가격이 폭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더해 연약한 지반에 지하 6층짜리 건물이 들어서면 '건물붕괴'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소음·매연·교통혼잡·수면 방해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하고 '빈민 지역 슬럼화' 가능성도 제기했다.


인사이트살아남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청년들 / 뉴스1


'우범 지역화'는 물론 '보육권·교육' 취약지역화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공포'를 조장하기도 했다.


청년들을 '빈민'으로 규정한 것도 모자라, 청년을 예비 범죄자로 규정한 것이어서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고 있다.


해당 아파트 단지에 사는 한 주민은 "억지다"라고 꼬집으면서 "공존하며 사는 것이 마땅하다. 부끄러운 줄 알아라"라고 비판했다.


인사이트취업하기 위해 노력하는 청년들 / 뉴스1


서울시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청년들은 대한민국의 미래다. 어째서 청년들이 빈민인가?"라면서 "돈 없는 것도 서러운데 예비 범죄자로 규정하는 건 기성세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당 위원회가 이야기한 것들은 말도 안 되는 것들이다. 추진 중인 임대주택의 취지를 잘 설명해 청년들과 더불어 살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시는 영등포구에서 '역세권 2030 청년 주택'을 공급하는 계획을 세웠다. 저렴한 임대주택 공급을 통해 20·30세대의 청년 주거난을 해소하겠다는 것이 목표다.


만 19세~39세 청년들이 대상이며, 지하 5층~지상 19층 건물 2개 동(전용 면적 17~37㎡, 626가구 규모)이 들어설 예정이다.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