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2017년 매출 2,013억 기록…"전년대비 99% 증가"

인사이트카카오게임즈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글로벌 멀티 플랫폼 게임 기업 카카오게임즈는 6일 2017년 연간 실적을 공개했다.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에 따른 2017년 연결기준, 연간 총 매출액은 약 2,013억 원, 영업이익은 약 386억 원을 기록했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99%, 영업이익은 282% 수직 상승해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냈다.


당기 순이익은 약 606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대비 영업이익의 증가, 블루홀 등 게임 개발사들에 전략적으로 투자했던 지분 평가 이익의 반영 등으로 전년 대비 당기 순이익은 약 956% 증가했다.


이는 창립 2년차인 지난해, PC온라인과 모바일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며 이룬 성과로 더욱 의미가 있다.


PC온라인 부문에서는 '검은사막'의 안정적인 국내외 매출을 기반으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가 11월 국내 서비스에 나섰고, 모바일 부문에서는 모바일게임 직접 퍼블리싱을 시작해 '음양사 for kakao', '프렌즈마블 for kakao' 등 신규 게임들의 매출이 더해져 수익 구조를 다변화 했다.


특히 지난해 게임 부문에서만 연간 3,42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한 '카카오'의 게임 사업 부문을 11월 통합한 것을 감안하면 올 2018년 연간 매출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모바일과 PC온라인 플랫폼과 게임 서비스를 통한 매출을 바탕으로 4월 중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의 PC방 상용화와 연간 20종에 달하는 모바일 게임들이 신규 수익을 창출하며, 올 2018년 카카오게임즈의 성장을 더욱 가속화 하게 된다.


게임 퍼블리싱 사업 부분에서는 액션 RPG 대작 '블레이드2', 슈팅액션 RPG '기간틱엑스', MMORPG '이터널랩소디', 캡콤의 캐릭터가 등장하는 SRPG '캡콤슈퍼리그', 디즈니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스포츠게임 '탁구왕미키' 등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모바일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다.


'블루홀'이 개발 중인 대작 PC MMORPG '에어'(A:IR)도 연내 북미 유럽 지역 1차 비공개 테스트를 목표로 협업 중이다.


또 카카오게임즈는 자체 개발력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월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를 출범했다.


사명에서도 엿볼 수 있듯 라이언, 어피치 등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다양한 게임을 선보여 독보적인 캐주얼 게임 개발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 개성 있는 신작을 준비 중이다.


카카오게임즈 남궁훈 대표이사는 "지난해 플랫폼 기반 서비스를 고도화 하고, 퍼블리셔로 시스템을 갖추는데 집중해 많은 경험들을 쌓았다"며 "2018년은 '프렌즈게임즈'를 통해 개발사로서 성공 사례를 축적하고, 신 사업 전진 기지인 '카카오VX'를 중심으로 카카오 공동체와 함께 협력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며 올 2월 1,4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와 3월 말 900% 무상증자 등 단계별 준비를 해온 카카오게임즈는 올 5월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 시장 상황과 대내외적 환경들을 고려해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