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년'간 키운 딸이 내민 '입양 신청서' 받고 눈물 펑펑 쏟은 새아빠

인사이트YouTube 'totalimmortal157'


[인사이트] 황비 기자 = 17년간 가슴으로 키운 딸이 건넨 선물을 본 남성은 벅찬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최근 미국 매체 투데이는 아버지의 날을 맞아 새아빠에게 '입양 신청서'를 선물한 여성 린지 콜린스(Lindsey Collins)의 사연을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여성 린지는 9살이던 17년 전 새아빠 마크(Mark)와 처음 만났다.


어린 린지와 친해지고 싶었던 마크는 린지에게 희귀 포켓몬 카드를 자주 사주며 환심을 사려 애를 썼다.


인사이트Lindsey Collins


처음엔 낯을 가리던 린지는 시간이 지나며 마크의 마음이 진심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마크는 한결같이 린지를 위해 모든 것을 해주고 싶어 했다. 엄마와의 데이트에도 항상 린지가 껴 있을 정도였다.


마크는 린지를 늘 친딸처럼 대했고, 린지의 엄마와 마크가 결혼식을 올리며 세 사람은 그렇게 '가족'이 됐다.


그렇게 17년이 흘렀고, 지난해 '아버지의 날'을 맞은 린지는 마크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떠올렸다.


바로 법적으로도 완전히 마크의 딸이 되는 것이었다. 사실 지난 17년간 마크와 린지는 법적으로는 남남이었다.


린지는 "엄마와 마크의 결혼만이 우리를 이어주는 연결 고리였다"며 "아빠의 진짜 '딸'이 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Lindsey Collins


마침내 아버지의 날이 밝았고, 린지는 '입양 신청 서류'를 선물 박스에 포장해 마크에게 선물했다.


설레는 표정으로 선물 포장을 열어보던 마크는 기쁨을 감출 수 없다는 듯 아이처럼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마크는 "나는 항상 린지의 아빠였지만, 법적인 아빠가 되기를 원했다"며 "정말 놀랐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 특별한 선물 증정식의 순간은 린지의 카메라에 담겼고, 온라인에 공유됐다.


피로 연결된 가족보다 더 끈끈한 사랑을 보여준 해당 영상은 보는 이들에게 '진짜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주고 있다.


YouTube 'totalimmortal157'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