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명 33살인데"…신체나이 23세에 체지방량 7%라는 호날두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호날두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압도적인 운동 능력을 선보이는 데는 이유가 있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신체 나이가 23세로 확인됐다.


6일(한국 시간) 스페인 매체 '아스'는 "레알 마드리드는 호날두의 신체 컨디션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올해 33세인 호날두의 신체 나이는 10살이나 어린 23세로 확인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체지방량은 7% 수준에 그쳤다. 이는 다른 선수들(10~11%)에 비해 확연히 낮은 수치다.


대회를 준비하는 보디빌더들의 평균 체지방량(3~5%)과 비교해도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매체는 "레알 코치가 기록한 선수의 신체 데이터는 호날두의 회춘을 설명해준다"라며 "근육량도 50%나 됐다"고 전했다.


이처럼 철저한 자기관리는 30대 중반의 나이에도 그를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군림하게 하는 밑바탕이 됐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실제 그는 4일 유벤투스와의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에서도 2m 38cm를 뛰어올라 오버헤드킥으로 '역대급' 골을 터트렸다.


이날 멀티골을 넣은 호날두는 레알에서 치른 430경기서 445골을 기록하며 구단 최고 기록을 늘렸다.


이에 대해 매체는 "호날두의 신체 컨디션은 상대방을 뛰어넘을 수 있는 놀라운 힘을 줬다"면서 "그는 유벤투스 스타디움에서 아크로바틱한 골로 그것을 증명했다"라고 극찬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