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6일) 낮까지 벚꽃비 내린다" 비 그치면 기온 '뚝'· 황사 시작

인사이트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금요일인 6일에는 전국 봄비가 내리다 그치면서 기온이 뚝 떨어지겠다.


5일 기상청은 내일은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흐리지만 아침께 서울과 경기도를 중심으로 비가 그친다고 전했다.


내일 아침까지 내리는 강수량은 전라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에서 20~50㎜, 제주도 산지 등 많은 곳은 80㎜ 이상, 전라 서해안과 남해안을 제외한 남부지방과 충청도,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에서 10~30㎜, 서울·경기도, 강원 영서, 서해5도에서 5~10㎜ 정도다.


인사이트뉴스1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이 7도로 다소 쌀쌀하겠다. 그 외는 춘천 6도, 대전 9도, 대구 10도, 부산 13도, 전주 9도, 광주 9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1도, 춘천 13도, 대전 14도, 대구 16도, 부산 16도, 전주 13도, 광주 13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1도, 춘천 13도, 대전 14도, 대구 16도, 부산 16도, 전주 13도, 광주 13도 등이다.


국립화경과학원은 6일은 봄비가 그치나 국외 미세먼지 유입으로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농도가 높다고 예보했다.


인사이트


미세먼지와 함께 황사도 예고됐다. 고비사막과 중국 내몽골 부근에서 발원한 황사 일부가 서해상으로 남하하며, 오전부터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황사가 약하게 나타나겠다.


기상청은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기온이 떨어지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바람도 강하게 불며 낮에도 쌀쌀해 따뜻하게 옷을 입는 게 좋다"고 당부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