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초등학교 앞 문방구에서 샀던 학교 '준비물' 7가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미나문방구'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엄마가 쥐여준 실내화 가방을 들고, 학교에서 주는 우유를 마셨던 초등학교 시절을 기억하나.


초등학교 시절 우리는 동네 문방구에 들러 알림장에 적힌 준비물을 사와야 했다.


무엇인진 몰라도 선생님들이 말하면 무조건 사야 했던 준비물.


순수했던 어린 시절, 꼭 한 번씩 사야 했던 추억의 문구 용품들을 소환한다.


1. 고무찰흙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omPomToys'


치즈처럼 생긴 고무찰흙을 기억하나.


과학 시간에 고무찰흙으로 지층을 만들거나 미술 시간에 김밥 재미있는 모형을 만들 때 주로 사용했었다.


쉬는 시간에는 원하는 모양을 만들어 친구들과 놀기도 했다.


2. 포스터칼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동그란 통에 나란히 나열된 포스터컬러는 물감과 비슷해 보이지만 용도가 전혀 다르다.


물을 섞지 않고 물감을 떠서 그대로 포스터에 칠했다.


농도가 짙어 멀리서도 선명하게 보여야 할 때 필요한 준비물이었다.


3. 불어펜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HAAHAHAHA'


"후" 불면 나오는 불어펜을 기억하나.


원하는 모양을 종이에 대고, 입으로 불면 색소가 나온다.


강도에 따라 색깔이 짙어지거나 옅어졌다.


4. 글라스데코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전홍조'


초등학교 저학년 때 자주 썼던 글라스데코.


액자나 유리창을 꾸밀 때 글라스데코를 사용했다.


한번 그리면 나중에 뗄 수 있어 즐거운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5. 학종이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학종이는 크기가 작고 한 묶음으로 판매됐다.


단색도 판매하지만 그라데이션이나 형광으로 된 무늬도 한때 유행했었다.


학종이로 꽃도 만들고, 학도 접었다.


6. 고무 동력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직접 만들 수 있는 모형 비행기다.


고무줄이 풀어지는 힘을 동력으로 해 하늘을 날았다.


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미리 고무줄을 감아놓아야 했다.


7. 파스텔


인사이트YouTube 'drawholic'


네모난 모양의 형형색색의 파스텔을 기억하나.


막대 모양의 색소로, 문지르는 방식으로 아름다운 색깔을 낼 수 있었다.


하지만 단점은 한번 떨어지면 새 파스텔을 사야 한다는 것이었다.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