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X끼가?"···전화 피하는(?) 동창생에 '일진 포스' 폭발한 김종국

인사이트V LIVE '빅픽처'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김종국이 여전히 건재한 '안양 타이거'의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달 26일 네이버 V앱을 통해 방송된 '빅픽처2'에는 광고 계약을 위해 힘쓰는 김종국과 하하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김종국은 국내 대표 제약 회사 종근당에 근무하는 동창생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앞서 김종국의 동창생은 그에게 6억여 원의 광고 계약을 제시한 바 있다.


인사이트V LIVE '빅픽처'


그러나 정작 계약을 이야기한 당사자는 전화를 받지 않았다.


대신 전화를 받은 회사 동료는 "(김종국의 동창생은) 화장실에 갔다"고 전했고, 김종국은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결국 그는 "이 XX, 나 피하는 거 아니냐"며 학창 시절의 일진(?) 포스를 뿜어냈다.


화를 참지 못하던 김종국은 이내 "사연이 있을지 모른다"며 "친구라 한 번 더 생각하게 된다"고 마음을 다스렸다.


인사이트V LIVE '빅픽처'


광고 계약의 열쇠를 쥐고 있는 동창생은 방송 말미 등장했다.


동창생은 문자를 통해 "종국아, 나 친구 배신 안 해"라며 "회장님 보고 끝나고 연락할게"라고 답했다.


그는 또 "종국아 대스타 기다리게 해서 미안해"라고 황급히 덧붙여 출연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여전히 건재한 김종국의 포스는 아래 영상을 통해 감상해보자.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