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범 설득했다던 방배초 교감, '현장에 없었다'는 증언 나왔다

인사이트신미애 방배초등학교 교장 / 뉴스1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초등학생 인질극 사건이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만든 가운데 방배초 교감이 거짓말을 했다는 발언이 등장했다.


4일 중앙일보는 인질극이 일어난 현장에 교장이나 교감은 없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신미애 교장은 외부 일정으로 밖에 나가 있었으며 설경수 교감은 유치원에 있다가 경찰이 도착한 이후에 교무실에 왔다는 것이다.


인질범과 대화했다던 설경수 교감은 실제로는 대화를 하지도 않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방배초등학교 인질범 / 뉴스1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11시 30분쯤 인질극이 벌어지자 교무실에 있던 한 직원이 학교 보안관 A씨에게 연락을 취했다.


연락을 받고 오전 11시 35분쯤 A씨가 교무실에 들어갔을 땐 인질극을 벌이고 있는 양모(25) 씨와 여교사 1명, 직원 1명이 있었다.


A씨는 "원하는게 뭐냐. 얘기해달라"며 양씨에게 대화를 시도했다. 이에 양씨는 "경찰과 기자를 불러달라. 그리고 나가라"고 말했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11시 50쯤 현장에 도착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말이 사실이라면 앞서 지난 2일 설경수 교감이 인질극이 끝난 후 기자들 앞에서 한 발언은 거짓이 된 셈이다.


당시 설경수 교감은 언론브리핑을 통해 "직원 보고를 받고 바로 교무실에 가서 인질범과 대화를 시도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사실 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방배초에 연락을 취했지만 관계자는 인사이트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답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고 회피했다. 


교감과 학교 보안관이 서로 자신이 인질범을 설득했다고 주장하며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방배초는 현재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