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먹고 세숫대야에 토하는 엄마를 본 딸이 그린 충격적인 '그림'

인사이트Fortitude Press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학교 숙제로 딸이 그린 그림을 본 엄마는 부끄러워 얼굴이 빨갛게 달아올랐다.


지난 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메트로는 한 소녀가 가족 사진을 그리는 과제에 숙취에 아파하는 엄마의 모습을 그려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고 보도했다.


영국 스코틀랜드 킬마녹(Kilmarnock)에 사는 여성 마가렛 스티븐슨(Margaret Stevenson)는 학부모 모임이 있던 날 저녁 술을 과하게 마셨다.


마가렛은 다음날까지도 숙취로 고생하며 종일 침대에 누워있었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7살 딸 루시(Lucie)는 화장실에서 구토하며 끙끙 앓는 엄마의 모습이 충격으로 다가왔다.


그러던 와중 루시는 학교에서 엄마를 그려오라는 숙제를 받았는데, 엄마의 아픈 모습을 그림으로 그렸다.


루시는 색연필로 엄마가 침대에 누워있는 모습과 침대 옆 구토를 받아내는 세숫대야까지 자세히 그려냈다.


또 그림 밑에는 "우리 엄마는 지독한 주스를 마셨기 때문에 휴식이 필요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인사이트Fortitude Press


마가렛은 숙취 때문에 딸의 숙제를 검사할 겨를이 없었다.


그녀는 그 다음 날 학교를 다녀온 딸의 가방을 확인하고 부끄러워 어찌할 줄 몰랐다.


숙취로 고생하고 있는 모습을 그려낸 딸의 그림 밑에는 선생님이 "엄마가 괜찮아지길 바랄게"라는 코멘트가 적혀있었다.


마가렛은 "아이들 앞에서 행동과 언행을 조심해야 하는 이유"라며 딸이 그린 그림을 함께 공개했다.


인사이트Fortitude Press


딸의 그림에 큰 충격에 빠진 마가렛은 이날 이후부터 술을 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에 남편 스캇 스티븐슨(Scott Stevenson, 39)은 "딸이 세숫대야까지 그려냈다. 섬세하다"고 말하며 박장대소했다.


변보경 기자 boky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