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던 아이들 실신해 '판매 금지'된 소름甲 동화책

인사이트Aucfan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아이들이 읽다 실신해버린 무시무시한 동화책이 있다.


지난 3일 tvN '전현무의 프리한 19'에서는 출판 일주일 만에 판매금지 처분이 내려진 끔찍한 동화책이 소개됐다.


논란의 그림책은 1969년 일본의 포플러 사가 발매한 '거미 남편과 개구리'(もだんなとかえる)다.


이 책은 읽는 순간 후회하게 된다는 의미에서 '트라우마 그림책'으로 불린다.


인사이트Aucfan


제목만 보면 거미와 개구리가 아이들에게 유익한 교훈을 전해주는 교육용 도서 같지만, 실상은 전혀 달랐다.


책은 한 개구리가 포악한 사냥꾼 거미에게 복수하기 위해 직접 거미의 몸에 들어가면서 시작된다.


개구리는 거미의 몸속에서 심장을 씹어먹겠다고 협박하거나 그의 아내를 때리라고 강요하는 등 잔인한 복수를 펼친다.


동화라고 하기엔 잔인하고 충격적인 내용에 책을 읽던 아이들 중 일부는 경련과 구토를 일으키며 쓰러졌다.


인사이트Aucfan


놀랍게도 이 책은 안데르센 상을 받은 일본 아동 문학계의 거장 '미쓰타니 미요코' 작가가 집필했다.


아프리카 민속 문화를 취재하던 그녀는 민화를 직접 번역해 동화책으로 완성했다.


강렬한 색감과 묘사로 일부 평론가들은 '걸작'이라 호평했지만, 결국 책은 출판 7일 만에 '판매 금지' 처분을 받았다.


어른까지 벌벌 떨게 한 '거미 남편과 개구리'의 무시무시한 삽화와 내용을 함께 만나보자.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곡성'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indiadissher'


Naver TV '프리한 19'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