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낸 택배 착불비만 1천만원"···넘치는 팬 선물에 당황한 BJ 보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남다른 팬 사랑으로 유명한 유튜버 보겸이 팬들의 택배를 받으며 쓴 '착불요금' 액수가 무려 '1천만원'이라고 밝혔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보겸 TV'에는 팬들이 보내준 택배를 개봉하는 보겸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속 보겸은 팬들에게 날아오는 택배가 점점 많아져 컴퓨터 바로 앞까지 쌓이고 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팬들은 "반 이상이 착불"이라며 재밌어했는데, 그는 "반 이상이라니? 90%지. 이제는 아주 양심의 가책도 없이 착불로 택배를 보내고 있다"라며 팬들을 저격(?)했다.


우스갯소리를 들릴 수 있지만 보겸은 고정 댓글로 "택배착불비 1천만원 돌파 감사합니다. 가보자 1억"이라며 확인시켜줬다.


'가조쿠'라고 자칭하는 팬들이 선물(?)을 보내는 그 순간만큼은 '짭조쿠'가 되어버린다는 점이 웃음을 준다.


착불요금까지 내고 선물을 뜯어본 보겸은 경악했다. 거름으로 사용하는 '쇠똥'이 들어있는데 더해 그 존재를 알지만, 차마 입으로 말할 수 없는 '휴지 뭉치'가 날아왔기 때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보겸은 그것을 가리켜 '향긋한 X꽃 향기'가 가득하다고 말해 어떤 것인지 짐작게 했다.


기분이 나쁠 수도 있었지만, 보겸의 팬사랑은 지극했다. "냄새로 판단해보면 이 애는 '육식 가조쿠'다. 아주 그윽하고 진하다"라고 '드립'을 쳤다.


한편 보겸은 4일 오후 12시 기준 구독자 199만 1천명을 기록하며 200만명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TV'


YouTube '보겸 TV'


전준강 기자 jun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