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판 '허니버터칩 체리블라썸' 한 달 만에 완판"

인사이트해태제과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허니버터칩 체리블라썸'이 한 달 만에 완판됐다.


4일 해태제과는 올봄 한정판으로 내놓은 '허니버터칩 체리블라썸'이 출시 한 달 만에 전량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 기간 중 팔린 물량은 140만 봉지이며 AC 닐슨 기준 매출은 15억원이다.


'허니버터 체리블라썸'은 청정지역으로 지정된 산지에서 갓 피어난 벚꽃 원물을 그대로 갈아 넣어 봄에 어울리는 맛을 제대로 구현해 인기를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haitai_co'


한정판은 히트제품 기준인 월 10억 원을 넘기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생산을 보수적으로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특정 시즌 제품이라는 인식이 강해 이후엔 유통기한이 남아도 재고로 떠안는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실제 AC 닐슨 분석 결과 이전까지 단일 맛 기준 한정판 제품 최고 매출은 월 50만 봉 수준에 머물렀다.


해태제과 측은 "벚꽃 시즌에 맞춰 생산한 3개월치 물량이 한 달 만에 전량 판매됐다"며 "한정판 제품이 출시 첫 달 히트제품인 월 매출 10억원을 달성하는 건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해태제과는 제품을 찾는 고객을 위해 이달 동안 '허니버터칩 체리블라썸' 140만 봉지를 추가 생산할 계획이다.


인사이트Instagram 'haitai_co'


김소연 기자 soyeo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