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동산 전체가 화사한 '봄꽃'으로 물든 에버랜드 상황

인사이트에버랜드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따뜻한 봄 햇살이 내리쬐는 요즘, 에버랜드가 썸남썸녀 사이에서 핫한 데이트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놀이동산 에버랜드는 예쁜 튤립을 원없이 볼 수 있는 '튤립 축제'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튤립은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꽃이지만, 에버랜드는 고객들을 위해 120만 송이가 넘는 화사한 튤립을 준비했다.


이 외에도 향기로운 수선화와 무스카리 등 109종의 봄꽃을 볼 수 있다.


놀이동산 전역이 형형색색의 봄꽃으로 물든 광경을 보고 있으면 절로 힐링돼, 기분이 좋아진다.


인사이트에버랜드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에 올리기 좋은 아름다운 '인생샷'은 덤이다.


커플은 어디에서든 알록달록한 꽃을 배경으로 풋풋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튤립 한 송이도 3000~4000원이면 살수 있어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로 26회를 맞은 에버랜드 튤립축제는 이달 29일까지만 열린다.


호감이 있는 썸남썸녀, 사랑하는 연인과 손잡고 다녀오면 좋을 듯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eongeun_jo'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dalkom.j'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에버랜드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