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보적인 미모'로 당대를 뒤집어놨던 역사 속 '팜므파탈' 미인 7인

인사이트영화 '해어화'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시대에 따라 미의 기준은 참 많이도 변화해왔다.


그러나 "보는 눈은 다 똑같다"는 말이 왜 있겠는가. 동서양을 막론하고, 남녀노소 상관없이 보는 이에 감탄을 자아내는 미모는 분명 존재한다.


그런 외모의 소유자 중 특히 빼어난 인물 몇몇은 수백 년이 지난 오늘날에도 유명세를 치르고 있다.


세월이 흐르도록 그 미모가 후손들 입에 여전히 오르내리는 역사 속 '팜므파탈'을 한데 모아 소개한다. 


1. 미실 


인사이트MBC '선덕여왕'


우리에게 MBC 드라마 '선덕여왕'으로 널리 알려진 신라 시대의 인물 미실.


화랑세기에 따르면 미실은 나이가 들어도 피부가 20대와 같았으며, 출중한 미모와 학식을 소유하였다고 전해진다.


2. 진덕여왕


인사이트MBC '선덕여왕'


선덕여왕의 뒤를 이어 재임한 신라의 제28대 왕 진덕여왕.


기록에 의하면 자태가 풍만하고 아름다웠으며, 키는 7척(약 172cm)에 이르렀다고 한다.


3. 기황후


인사이트MBC '기황후'


공녀 출신으로 원나라 황제의 황후 자리에 오른 기황후. 그는 차와 다과를 담당하는 시녀였을 때부터 아름다운 용모와 뛰어난 학식으로 유명했다고 한다.


내려오는 말에 따르면 그는 복숭아같이 예쁜 볼, 버드나무 같은 호리호리한 몸매가 특징이었다.


4. 초요갱


인사이트MBC '역적'


조선판 '아이돌'로 보면 정확할 초요갱.


미모가 출중한 데다 가무에 능해 조선 제일의 예인으로 불린 초요갱은 조선 왕실 왕자들을 여럿 홀려 조선왕조실록에만 16차례 기록됐다.


5. 황진이


인사이트영화 '황진이'


조선 중기의 예인 황진이. 기록에 따르면 황진이는 어린 시절에 이미 사서삼경을 독파하고 시와 서예, 음악에도 재능을 보였을 뿐만 아니라 빼어난 미모를 지녔다고 전해진다.


한 청년이 황진이를 보고 한눈에 반해 상사병에 걸려 세상을 뜨고 말았다는 이야기도 내려오고 있다.


6. 희빈 장씨


인사이트SBS '장옥정: 사랑에 살다'


조선왕조를 뒤흔든 여인 희빈 장씨.


조선왕조실록에서는 그녀의 미모가 아름다웠다고 기록하고 있는데, 실록에서 외모에 대해 언급한 인물로는 희빈 장씨가 거의 유일하다.


7. 장연홍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일제강점기에 활동하던 기생 중 가장 미인이라 불린 장연홍.


친일파 이지용이 미모에 반해 당시 엄청난 거금인 1만원으로 소실 자리를 제안하자 장연홍이 "나라를 욕보인 자에게 가느니 죽음을 택하겠다"라고 답한 일화는 굉장히 유명하다.


황효정 기자 hyoj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