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XX새끼"···여친이랑 있는데도 스윙스 대놓고 욕하는 '무개념' 안티팬들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화려한 삶을 살 것 같은 '자수성가 래퍼' 스윙스가 퍽퍽하기 그지없는 일상에 대해 솔직히 털어놓았다.


지난달 31일 스윙스는 유튜브 채널 '바이어스'를 통해 신곡 '매일'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곡 '매일'에는 늘 자신감 넘치는 스윙스의 어두운 뒷면과, 이를 이겨내고 더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그의 의지가 담겨있다.


스윙스는 "여자친구랑 밥 먹을 때, 대놓고 욕하는 사람들 엄청 많다"며 "'저 XX새끼'라고 한다. 여자친구도 여러 번 듣고 나에게 (걱정하 듯) 이야기해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바이어스 - BIAS.'


사실 일반 사람이라면 크게 상처받을 법한 일이다.


하지만 그는 늘 겪는 일인 듯 별로 개의치 않았다.


스윙스는 "사실 난 매일 이렇게 산다. 사람들의 비웃음 속에 산다"고 씁쓸해 했다.


그는 "나는 매일 싸워야 하고, 매일 작업해야 한다. 내가 퇴물이 아니라는 것도 매일 보여줘야 하고 회사 애들도 매일 챙겨야 한다. 두 개의 회사를 경영하고 있고 집안의 가장이기도 하다"며 "(이 곡에서) 나 그렇게 막사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그냥 내가 진심으로 가사를 썼다는 것만 인지해주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인사이트YouTube '바이어스 - BIAS.'


스윙스는 결코 쉽지 않은 자신의 삶을 얘기하면서 저스트뮤직, 인디고뮤직 래퍼들의 이야기도 덧붙였다.


그는 "솔직히 저스트뮤직, 인디고뮤직 끌고 가는 거 힘들다. (우리는) 유난히 가치관이 잘 맞아서 만난 사람들이 아니다. (멤버들이) 말을 진짜 안듣는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스윙스는 "(이에) 나부터 운동하고, 몸 좋게 만들고, (좋은) 음악적 행보를 보이면서 애들보다 인정받고, 훨씬 돈 많이 벌면 애들이 내 말 듣겠다 싶었다. 지금 나를 바꿔보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더 좋은 리더, 형이 되기 위해 안주하지 않고 매일매일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윙스는 지난달 24일 오후 6시 정규 5집 앨범 '업그레이드 3'를 발매했다.


딘, 기리보이, 더콰이엇, 장용준, 버벌진트, 키드밀리 등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래퍼들이 대거 참여한 '업그레이드3'는 '매일' 등 16개의 트랙으로 구성돼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itsjustswings'


YouTube '바이어스 - BIAS.'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