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뚱뚱한 것, 사료나 먹어라"…임산부석 앉은 임신부에 막말·폭행한 할아버지

인사이트사진제공 = 경남도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임신부 승객에게 막말과 폭력을 행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부산 남부경찰서는 한 시내버스에서 임신부 승객을 모욕하고 폭행한 혐의(모욕 등)로 A(65)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5시 40분께 부산 수영구 광안역에서 한 시내버스에 탑승했다.


시내버스에 탄 A씨는 임산부석에 앉아 있는 여성 2명을 보고는 "뚱뚱한 것들 사료나 먹어라"라며 막말을 내뱉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계속되는 막말에 피해자 중 한 명이 112에 신고를 했고, 이들은 경찰관이 도착할 때까지 A씨를 붙잡고 있었다.


그 과정에서 A씨는 피해자 중 한 명의 오른쪽 손목을 주먹으로 3번 내리쳐 폭행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인근 공인중개사로 당시 술에 취해 있던 상태였다.


A씨는 경찰 진술에서 "임산부석에 앉으면 안 되는 사람이 해당 좌석에 앉아 있어서 그랬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김한솔 기자 hanso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