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한국인 선원 피랍 사태로 文 대통령 홍보?…매우 악의적인 보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청와대가 아프리카 가나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한국인 선원 피랍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청해부대 급파 지시와 관련한) 홍보가 그리 급했나'라는 식의 기사를 쓴 것은 대단히 악의적이고 유감"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문무대왕함을 피랍 해역으로 보낸 건 언론에 알리기 전 이미 지시를 내렸던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전 2시 30분(현지 시간 26일 오후 5시30분), 가나의 수도 아크라 인근 해역에서 한국 선적의 참치 잡이 어선 마린 711호(455t급)가 해적으로 추정되는 세력에게 납치됐다. 배에는 선장·항해사·기관사 등 한국인 3명과 대부분 가나 국적의 현지 선원 40여 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인사이트뉴스1


당시 외교부는 기자단에게 "피랍으로 추정된다"며 "우리 국민의 생명에 지장이 있을 것 같아 엠바고(보도 유예)를 요청한다"고 했다. 또 "최종 구출될 때까지는 협조해줬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청와대는 나흘이 지난 지난달 31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명의로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 순방 중 가나 해역에서 피랍된 마린 711호 사건에 관해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이 3월28일 귀국한 직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청해부대를 피랍 해역으로 급파하라고 지시. 이에 따라 합참은 당일(28일) 문무대왕함을 피랍 해역으로 이동하도록 긴급지시했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청와대 발표 직전 기자단에 엠바고 해제를 통보했다.


이를 두고 기자단 사이에선 '피랍 선원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정부가 엠바고를 해제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인사이트중앙일보 4월 2일자 보도 / 중앙일보 10면 캡처


또한 세계일보, 중앙일보 등은 문 대통령의 문무대왕함 지시를 홍보하기 위해 엠바고를 급작스럽게 푼 것 아니냐는 비판적 보도를 하기도 했다.


논란이 일자 청와대 관계자는 "굉장히 조심스럽고 민감한, 우리 국민 생명이 달린 문제 아니겠느냐"라며 "그래서 외교부에서 언론에 엠바고를 걸었다. 하지만 가나, 나이지리아 등 현지에서 기사가 나왔고 피랍자들의 생명을 손에 쥔 이들이 보도를 다 봤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단호한 대처'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외교부에서 외신에서 기사가 나가도 피랍자들의 소재지가 파악이 안 된 만큼 엠바고를 지켜달라고 한 걸로 안다'는 기자들의 질문엔 "일반적인 유괴, 납치 사건 보도가 나면 공개수사로 전환하는 게 상식 아닌가"라며 "정부가 나름대로 소재지를 파악하기 위해 노력했는데 파악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공개수사로 전환하는 시점이 언제가 좋을지에 대해선 또 다른 판단이 필요하다"라며 "'외신에서 보도가 나갔을 때 공개수사로 전환하면 좋겠다'는 판단을 청와대에서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의 피랍 사건인지 시점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도 두바이에 있을 때 보고를 받았고, 귀국 비행기 안에서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보고했다"고 전했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