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패스 안 하고 계속 슈팅만 하자 짜증 낸 에릭센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왜 패스를 안 해?"


팀 동료들이 단단히(?) 뿔났다. 손흥민의 승부욕이 과했던 탓이다.


2일(한국 시간) 토트넘은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이날 토트넘의 주인공은 알리와 에릭센이었다. 두 선수는 각각 2골과 1골을 터트리며 28년 만에 첼시 원정 승리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손흥민은 74분을 소화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오히려 그는 3번째 득점 상황에서 지나친 욕심을 부려 팀 동료들에게 농담 섞인 비판을 받았다.


후반 20분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었다. 중앙에는 알리가, 뒤쪽에는 라멜라가 기다리고 있었던 상황.


하지만 그의 선택은 슈팅이었다. 첫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음에도 손흥민은 또다시 슈팅을 시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여러 차례의 패스 타이밍에도 손흥민이 슈팅만 이어가자 패스를 기다리던 알리와 라멜라, 에릭센은 그에게 크게 화를 냈다.


결국 알리가 골을 넣긴 했지만 정상적인 상황이라면 라멜라에게 패스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경기 후 에릭센은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상황을 조금 어렵게 만들었다"고 한탄했다.


이어 "만약 그 상황에서 골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면 손흥민에게 큰 실망을 했을 것이다"라면서 "다행히 알리가 골을 넣었다"고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알리 역시 "짜증이 조금 났다"라며 "손흥민에게 싫은 소리를 몇 마디 했다"고 말했다.


다만 알리는 "손흥민은 지원이 있으면 득점할 수 있는 좋은 선수"라면서 "그는 공을 살려냈고 (공이) 내게 떨어져 득점할 수 있었다"라고 위로했다.


실제 알리는 경기 종료 후 손흥민과 특유의 핸드셰이크를 선보이는 모습이 전파를 타기도 했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