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잃고 전국 헤매던 '택시 기사' 아빠가 24년 만에 딸과 재회했다

인사이트The paper 


[인사이트] 황비 기자 = 잃어버린 딸을 찾기 위해 24년간 전국을 누볐던 한 남성의 가슴 절절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더페이퍼는 24년 만에 잃어버린 딸과 재회하게 된 택시 기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중국 청두에 사는 남성 왕밍칭(Wang Mingqing)은 '특별한 택시 기사'로 불리고 있다.


왕의 택시에 타는 승객은 모두 듣게 되는 그의 가슴 아픈 사연 때문이다.


인사이트The paper 


일단 차에 손님이 올라타면 그는 한 어린아이의 낡은 사진을 보여주며 '혹시 이 아이를 아느냐'고 묻는다.


사진 속 아이는 24년 전 잃어버린 그의 하나뿐인 딸이다.


왕은 지난 1994년 길거리에서 장사를 하던 중 잠시 한눈을 판 사이에 딸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이후 왕과 아내는 모든 시간을 전국의 경찰서와 아동복지센터를 전전하고 아이를 찾는 데 매진했다.


전단을 돌리며 모르는 사람에게 호소도 해봤지만 소득은 없었다.


인사이트The paper 


아이를 잃은 후 아내와의 사이도 소원해졌다. 결국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아내와 이혼 후에도 왕은 딸을 찾는 것을 포기하지 않았다.


지난 2015년 왕은 택시 기사가 되기로 했다. 생계를 유지하면서 딸을 찾아다닐 수 있기 때문이었다.


왕은 택시를 타고 전국을 누비며 만나는 사람마다 딸을 아느냐고 묻기 시작했다.


왕의 정성은 24년 만에 통했다. 왕의 사연이 전국적으로 유명해지자 길림 성에 사는 한 여성이 자신이 딸일지도 모른다며 DNA 검사를 의뢰했던 것이다.


인사이트The paper 


검사 결과 여성은 왕의 딸이 맞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로부터 기쁜 소식을 들은 왕은 믿지 못하겠다는 듯 얼떨떨한 반응을 보였다. 


왕은 "24년만의 노력이 결실을 보다니, 사실 아직 믿기지 않는다"며 "3일 날 당장 길림 성으로 찾아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오는 3일 재회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