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 패션 따라했다가 폭망(?)해서 '거지왕'이라고 놀림받은 유병재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인사이트] 진민경 기자 = 익살스러운 개그 코드로 팬들 배꼽을 책임지고 있는 방송인 유병재가 스웨그 넘치는 패션 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병재와 매니저 유규선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유병재는 외출에 앞서 옷을 갈아입기 위해 옷방으로 향했다.


문득 지드래곤의 패션에서 영감을 받은 그는 벙거지를 쓰고 후리한(?) 맨투맨 티에 셔츠를 책가방처럼 가로질러 묶는 착장으로 매니저 앞에 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유병재는 자신감이 조금 떨어진 듯 "그지 아니야?"라며 자신의 모습을 셀프 저격해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그런데 한 사람, 매니저 유규선만은 그를 따뜻하게 맞았다. 유규선은 "너무 잘 어울려서 깜짝 놀랐는데?"라며 그의 자신감을 북돋웠다.


거기에다 유규선은 "공항이라고 생각하고, 런웨이라고 생각하고 걸어봐"라고 주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전지적 참견 시점'


지드래곤 포즈를 그대로 따라하는 유병재를 본 유규선의 얼굴에 만개한 웃음이 번지면서 비로소 칭찬의 의도가 드러났다.


유규선은 "얼굴은 뭐 이렇게 크냐"라고 본심을 보였고, 유병재는 "그게 내 잘못이냐 우리 엄마, 아빠 잘못이지"라며 쉽게 웃을 수 없는 말로 반박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했다.


유병재의 변신을 양세형, 송은이, 전현무 등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들은 "거지왕, 김춘삼", "시라소니"등에 비유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병재와 그의 매니저 유규선의 웃음 넘치는 케미를 볼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Naver TV '전지적 참견 시점'


진민경 기자 minkyeo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