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에게 5-10으로 지며 개막 후 충격의 '7연패'한 롯데 자이언츠

인사이트연합뉴스


NC 다이노스가 롯데 자이언츠에 충격의 7연패를 안기고 3연승을 질주했다.


NC는 3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 시즌 2차전에서 상대 마무리 손승락을 무너뜨리고 10-5로 승리했다.


NC는 8회 말 5-4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동점을 허용했으나 곧바로 9회 초 손승락을 상대로 5점을 뽑아내고 사직 만원 관중을 침묵시켰다.


NC는 1사에서 노진혁과 나성범의 연속 안타, 재비어 스크럭스의 볼넷으로 베이스를 꽉 채웠다.


인사이트


이어 모창민이 풀카운트 승부 끝에 좌익 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전날 혼자 4타점을 쓸어담은 모창민은 이틀 연속 롯데에 비수를 꽂았다.


계속된 1사 2, 3루에서는 박민우가 우월 2루타로 주자 2명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이고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사 1, 3루의 기회를 이어간 NC는 김성욱의 내야 땅볼 때 3루 주자 박민우가 홈을 밟아 1점을 더했다.


인사이트


NC는 3연승을 달리며 6승 1패의 고공 행진을 이어갔다. 롯데는 믿었던 필승조에 발등이 찍혔다. 롯데는 개막 후 7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하는 승부 끝에 웃은 쪽은 NC였다. NC는 교체 카드마다 제 몫을 다해내며 위닝 시리즈를 확정했다.


출발은 롯데가 좋았다. 롯데는 2회 말 1사 2, 3루에서 고졸 신인 한동희의 중전 적시타, 신본기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2점을 선취했다.


그러자 NC는 4회 초 모창민과 최준석의 적시타로 3점을 뽑아내고 역전에 성공했다.


롯데가 5회 말 이병규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4-3 리드를 되찾아왔으나 NC는 6회 초 스크럭스가 바뀐 투수 장시환으로부터 중월 솔로포를 터트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김성욱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5-4로 전세는 다시 뒤집혔다.


롯데는 8회 초 무사 1, 3루의 위기에서 좌익수 이병규의 홈 보살로 실점 위기를 넘긴 뒤 8회 말 한동희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으나 마무리 손승락이 무너지며 함께 고꾸라졌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