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북한측 환호받는 '남측 예술단'

인사이트


북한에서 두 차례 공연할 우리 예술단과 태권도시범단이 31일 평양에 도착했다.


이들을 태운 이스타항공 전세기는 이날 오전 10시 33분 김포공항을 떠나 서해직항로로 오전 11시 7분 군사분계선 상공을 통과, 오전 11시 30분께 평양국제공항에 착륙했다.


공항에는 북한 박춘남 문화상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등이 마중나와 이들을 맞았다.


박 문화상 등은 공항 귀빈실에서 방북단을 이끄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윤상 예술단 음악감독과 잠시 환담했다.


인사이트


박 문화상은 "평양의 4월은 의미가 깊다. 위대한 수령님이 탄생하신 날도 (있다)며 "남측 예술단이 4월의 봄에 오니 4월은 정말 꽃피는 아름다운 계절이구나 생각(이 든다), 기쁘고 좋을 때 방문한다는 기쁨이 든다"며 환영했다. 


현 단장은 "반갑습니다. 평양에 오시니 저희가 기대가 크다"라며 "유명한 가수들도 많이 오고…. 성의껏 준비해 오시니 기대가 크고 빨리 만났으면 하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평양에 도착하자 가수 윤도현은 눈시울을 살짝 붉히며 "2002년 MBC 평양 공연 이후 16년 만"이라며 "가슴이 벅차다. 공연에 대한 기대감이 제일 크다. 16년 전과 지금 관객 반응이 어떻게 바뀌었을지 가장 궁금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가수 강산에는 "평양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 저는 사실 공연 참여한다는 게 예상 밖이었는데 너무 뭉클했다"고 소감을 털어놨다.


공항 입국장에서는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노동신문 등 10여 개 매체 20여명의 기자가 나와 사진을 촬영하는 등 취재 열기를 보였다.


방북단은 평양국제공항에서 버스를 나눠타고 평양 시내의 고려호텔로 이동했다. 호텔 로비에서는 직원들이 양쪽에 정렬해 서 있다가 우리측 방북단이 들어서자 박수를 쳤다. 


인사이트


예술단은 고려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한 뒤 공연 무대 중 하나인 동평양대극장으로 이동해 리허설을 했다.


도 장관이 이끄는 방북단은 조용필과 이선희, 백지영, 윤도현, 레드벨벳 등의 가수들과 태권도시범단, 취재진, 정부 지원인력 등 120명으로 구성됐다.


예술단은 내달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단독 공연을 한다. 이틀 뒤인 3일에는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북측 예술단과 합동 무대를 꾸민다.


인사이트


공연의 공식 명칭은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이며 '봄이 온다'는 부제가 달렸다.


태권도시범단은 1일과 2일 각각 평양태권도전당과 평양대극장에서 남북 합동 공연을 펼친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