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성폭행범 아냐"···억울함 호소한 오달수 인터뷰 본 엄지영의 반응

인사이트

(좌) JTBC '뉴스룸',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엄지영과 오달수의 진실공방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지난 30일 스타뉴스는 '미투 운동'을 통해 배우 오달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한 엄지영과의 전화 인터뷰를 시도했다.


같은 날 오달수는 이데일리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저는 성폭행범이 아닙니다. 어떻게 말하든 변명이 되고 아무도 안 믿어 주시겠지만 가슴이 아프고 답답합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엄지영은 "오달수가 언론과 인터뷰 한 내용을 봤다. 답답하다고 한 말을 봤는데, 제가 더 답답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엄지영은 "제가 그(오달수)에게 성추행 당했다는 것은 사실이다. 그것은 변함이 없다"면서 "진정성 있는 사과를 바랐지만, 여전히 오달수는 진심으로 사과한 것은 아니다. 계속 변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투 이후에도 오달수 측으로부터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현재 엄지영은 일상으로 돌아가 연극을 기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달수가 엄지영의 성추행 피해 고백 후 한 달이 지난 시점에서 "저는 그렇게 살지 않았습니다. 저와의 관계 속에서 상처받은 여성분이 있다면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하지만 '강간범'이라는 건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라고 피해를 호소한 가운데, 진짜 진실은 무엇일지 대중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오달수는 엄지영의 폭로 후 영화 '신과 함께 2', tvN '나의 아저씨' 등 모든 작품에서 하차했다.


그는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는 등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