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왔당개"…주인과 꽃놀이하며 봄내음에 취한 댕댕이

인사이트Instagram 'aimered'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하얗게 내리던 눈꽃이 지고 소담스러운 꽃망울이 고개를 내미는 봄이 돌아왔다.


따뜻하게 내리쬐는 봄 햇살. 이불처럼 포근하게 몸을 감싸오는 햇살을 느끼고 있자면 저절로 나른해진다.


사람들은 기분 좋은 나른함을 한껏 즐기며 얇아진 옷차림으로 나들이를 가는 등 봄 분위기에 한껏 취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aimered'


그리고 여기 사람만큼이나 봄을 온몸으로 느끼는 녀석들이 있다.


최근 인스타그램에는 꽃밭에서 킁킁거리며 봄내음에 한껏 파묻힌 강아지들의 모습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강아지들은 봄을 맞이해 탐스럽게 피어난 꽃 옆에서 행복해하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buddy_the_buddying_beagle'


인사이트Instagram 'kyzerthehusky'


꽃을 머리 위에 예쁘게 올려놓고 애교를 부리는 녀석도 있고, 입에 물고 주인에게 가져다주는 녀석도 있다.


또 다른 녀석은 아예 꽃밭에 드러누워 꽃향기를 킁킁거리다 그대로 스르르 잠이 들기도 한다.


사진을 본 사람들은 "꽃이랑 강아지는 올바른 조합", "너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masurookie'


인사이트Instagram 'minidatsun_doxies'


인사이트Instagram 'rikuriku0110_1125'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