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락 중인 우주정거장 '톈궁 1호', 이번 주말 지구에 추락한다

인사이트270km 고도에서 추락중인 톈궁 1호 레이다 사진 / 연합뉴스 


[인사이트] 장형인 기자 = 현재 추락 중인 중국 우주 정거장 '톈궁 1호'가 오는 4월 1일 또는 2일 지표면으로 추락한다.


3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톈궁 1호는 한국 시간 4월 1일 또는 2일 사이  지표면으로 떨어진다.


과기정통부는 30일 오전 9시 기준 톈궁 1호의 고도는 182km 였으며, 추락 가능 지역은 북위 43도에서 남위 43도 사이로 매우 넓다고 예상했다.


4월 1일 오후 6시 3분과 2일 오전 2시 3분 사이에 지표면으로 추락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우리나라가 최종 추락 범위에 포함될 지는 확실하지 않다.


인사이트톈궁 1호 추락 범위 / 연합뉴스


이에 대한 판단은 톈궁1호 추락 1~2시간 전이 되어야 정확히 내릴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우주물체 추락·충돌 대응 매뉴얼'에 따라 '경계' 단계의 우주위험 위기경보를 30일 오후 4시부로 발령한다.


만약 한국이 톈궁1호 추락 2시간 전 추락 가능 범위에 여전히 포함된다면 우주위험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톈궁1호 추락 소식이 보도되면서 우리나라에 큰 위험이 되지 않을까 우려가 커졌으나 사실 그럴 가능성은 낮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현재까지 인공우주물체의 추락으로 발생한 인명피해는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바가 전무하다.


1997년 미국 오클라호마 공원에서 산책 중이던 사람의 어깨에 손바닥 크기만한 얇은 금속판이 떨어진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


당시 금속판은 1996년 위성 발사에 쓰인 델타Ⅱ 로켓의 연료 탱크에서 떨어져 나온 것으로 추정됐다.


그러나 이는 바람에 날릴 정도로 가벼웠으며, 인명피해가 날 정도가 아니었다.


톈궁 1호 역시 대기권에 진입할 때, 대기 마찰열 때문에 대부분 해체되며 불에 타 사라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장형인 기자 hyung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