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서 위증한 조여옥 대위 징계하라"…청와대 청원 10만 돌파

인사이트청와대 홈페이지


[인사이트] 이별님 기자 =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위증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조여옥 대위를 징계하라는 청와대 청원이 10만명 이상 시민들의 동의를 얻었다.


30일 청와대 홈페이지에 따르면 조여옥 대위를 징계해야 한다는 내용의 청원이 이날 오후 3시 50분 기준 10만 5,741명의 지지를 받았다.


해당 청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이 검찰 조사 결과를 통해 드러난 지난 28일에 올라왔고, 3일 만에 수많은 시민의 호응을 얻고 있다.


앞서 검찰은 세월호 참사 당시 박 전 대통령이 침실에 있었고, 이후 보고 횟수와 최초 보고 시간을 조작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청원인은 "세월호의 진실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며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의혹들 철저하게 조사해서 청문회나 특검 과정에서 위증한 사람 중 국가의 녹을 먹는 사람이 있다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적인 자리에서 제복까지 입고 나와 위증을 하던 군인은 물론 위증을 교사한 책임자들에 대해 대통령은 적법한 절차를 걸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2016년 12월 22일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서 제복을 입고 출석한 조 대위를 지목한 것이다.


청원인은 청문회서 위증을 한 조 대위에게 파면이나 해임과 같은 책임을 물어야 정의를 바로 세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끝으로 청원인은 조 대위에 대한 징계와 함께 그 배후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대위와 함께 청문회장에 왔던 이슬비 대위의 출석 이유를 포함해 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해 법에 따라 처리해야 군이 바로 서고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세월호 참사 당일 청와대에서 파견 근무를 한 조 대위는 국회청문회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료 시술 의혹'을 풀 수 있는 핵심 인물로 지목됐었다. 


조 대위는 청문회 출석에 앞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세월호 참사 당시 '의무동'에 근무했다고 했지만, 청문회에 출석해서는 의무동이 아닌 '의무실'에서 근무했다고 해 말 바꾸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별님 기자 byul@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