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 만에 종방연 하게 된 무한도전 멤버 6인의 '속마음'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지난 2005년 시작해 13년간 시청자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국민 예능'이라는 애칭을 얻을 만큼 큰 사랑을 받았던 무한도전이 오는 31일 방송을 끝으로 길었던 여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토요일 저녁이면 당연히 방송되는 것 같았던 무한도전의 종영 소식에 시청자들은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무한도전의 종영을 막아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무한도전 멤버들 역시 청춘을 함께해온 무한도전의 종영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2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진행된 종방연에서 멤버들은 종영을 맞는 소감을 털어놨다.


무한도전의 간판이자 국민 MC인 유재석은 이날 "언젠가는 이별할 줄 알았지만 생각보다 빨리 와서 조금 아쉽다"고 고백했다.


시청자들에게 죄송하다는 이야기도 했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맏형 박명수 역시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마음의 준비를 못 했다"는 그는 "헤어짐이 있으면 만남이 또 있을 것"이라며 애써 위로를 전했다.


무한도전을 통해 인생의 희로애락을 모두 겪었던 정준하는 "13년이라는 시간이 금방 지나갔다"며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하는 스태프들과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16년 합류해 무한도전에 활력을 불어넣었던 양세형은 "형들만큼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굉장히 많이 아쉽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인사이트MBC '무한도전'


마지막으로 1월 합류한 조세호는 "형들과 함께 무한도전의 한 멤버로서 함께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무한도전은 재정비 시간을 가진 뒤 가을 이후 '무한도전' 새 시즌이나 새 기획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황기현 기자 ki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