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의혹' KEB하나은행 전 인사담당자 2명 결국 구속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검찰이 특정 지원자들에게 채용 특혜를 준 혐의를 받고 있는 KEB하나은행 전 인사담당자들을 구속했다.


30일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는 하나은행에서 2015~2016년 인사부장을 지낸 송모 씨와 2016년 후임 인사부장이었던 강모 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망의 염려가 있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하나은행의 임원급인 이들은 은행의 신입 직원 채용에서 은행 고위임원과 관련된 지원자와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에게 특혜를 주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6년 하나은행은 사외이사, 계열사 사장과 관련된 'VIP리스트'를 작성하고 여기에 포함된 지원자들에게 사전에 공고하지 않은 전형을 적용하거나 임원면접 점수를 높게 주는 등 특혜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면접 후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위스콘신대 등 특정 학교 출신 지원자의 점수를 임의로 올려주고 가톨릭대, 건국대, 동국대, 숭실대, 명지대, 한양대 분교 지원자 점수를 내려 탈락시켰다고 검찰은 보고 있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12월과 올 1월 채용비리가 의심되는 사례 22건을 찾아냈고, 그중 13건이 하나은행 사례인 것으로 드러났다.


하나은행은 청탁에 따른 채용 6건, 특정 대학 출신 합격을 위한 면접 점수 조작 7건 등의 비리로 적발됐다.


한편 검찰은 지난 달부터 두 차례에 걸쳐 서울 중구 하나은행 신사옥 행장실과 인사부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해 분석하는 등 관련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전현영 기자 hyeon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