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돼 가지마ㅠ"…딸 시집 보내기 싫었던 '딸바보' 아빠의 귀여운 투정

인사이트Twitter 'allison_barron'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딸이 결혼하는 것을 어떻게든 늦추고 싶었던 딸 바보 아빠의 마지막 투정이 웃음을 자아낸다.


지난 28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는 딸이 프러포즈 받는 장면에 난입(?)한 한 아빠 제이크 배런(Jake Barron)의 이야기를 전했다.


미국에 사는 남성 제이크에겐 불면 날아갈까 쥐면 부서질까 금이야 옥이야 키운 딸 앨리슨(Allison)이 있다.


얼마 전 앨리슨은 2년간 사귄 남자친구 레비(Levi)와 미국 네바다주의 한 산을 찾았다.


인사이트Twitter 'allison_barron'


그저 나들이인 줄 알고 남자친구를 따라나선 앨리슨은 잠시 후 자신의 앞에서 무릎을 꿇는 레비를 보고 눈을 동그랗게 떴다.


앨리슨에게 반지와 꽃을 건넨 레비는 "나와 결혼해줄래?"라는 말도 함께 건넸다.


그런데 예상치 못했던 이벤트에 기뻐하던 앨리슨의 눈에 또 다른 이상한 광경이 목격됐다.


바로 저 멀리서 '싫다고 해!(Say No)'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있는 아빠의 모습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allison_barron'


눈물을 흘리던 앨리슨은 아빠의 귀여운 투정에 그만 웃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베리의 프러포즈 계획을 알게 된 아빠도 자신만의 작은 이벤트를 준비했던 것이다.


물론 앨리슨은 레비의 프러포즈를 승낙했다. 


앨리슨은 사랑스러운 아빠의 이벤트를 자신의 트위터에 소개했고, 많은 사람에게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사람들은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을 향한 아빠의 마지막 투정이었을 것", "나도 내 딸이 결혼하면 저럴 것 같아" 등 아빠를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황비 기자 bee@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