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가르쳐준다던 사범님이 제 팬티 안에 손을 넣었어요"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주 기자 = 전직 태권도협회 이사가 20년 전 당시 미성년자였던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29일 오후 세종시청 브리핑룸을 찾은 한 여성이 기자회견을 열고 "20여년 전 태권도 사범이었던 전 태권도 협회 B이사에게 상습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단상 위에 선 여성 A씨는 과거에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밝힌 20여명 중 14명과 최근 피해자 연대를 결성했고 기자회견을 비롯한 공동 대응에 나선 것이다.


인사이트지난 29일 열린 기자회견 / 연합뉴스


A씨가 주장한 바에 따르면 20여년 전 태권도 사범이었던 B씨는 A씨가 초등학교 6학년이던 지난 1998년 세종시의 한 태권도장에서 샅보대(생식기 부분을 보호하는 호구) 착용 여부를 확인한다는 이유로 팬티 안에 손을 넣거나 가슴을 만지며 추행했다.


그는 "학생들의 체급 경기인 태권도 시합의 특성을 악용해 정확한 측정을 핑계로 속옷 차림으로 체중을 측정하거나 체중이 초과하는 학생에게 속옷 탈의를 지시하고 신체 접촉도 자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피해자 대표로 나선 A씨는 "관련 사실이 장시간 외부로 노출되지 않은 것은 운동부라는 특수한 권력 구조 안에서 의사 결정을 완전히 제압했기 때문"이라며 "우리 아이들에게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연대 측은 "공소시효 여부를 확인한 뒤 고발 등 법적 조치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해자로 지목된 전 태권도 사범 B씨 측은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피해자 연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주 기자 minjo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