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태운 '방사능 폐기물' 연기가 일본 전역에 퍼지고 있다

인사이트(좌) JTBC, (우) 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일본 도쿄 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폐기물을 소각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후쿠시마 및 인근 지역에서 원전 폐기물, 방사능 오염 농수산물 등의 소각을 지역 쓰레기 처리장에서 강행했다.


후쿠시마현은 이날 소각된 방사능 오염물질이 1kg당 8,000베크렐(Bq)이하의 폐기물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약 8개월에 걸쳐 방사능 오염물질 30t을 전량 소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일본 정부는 방사능 폐기물의 소각으로 방사능 오염이나 피폭 등 부작용을 우려해 주변의 방사선량을 측정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러면서 일정 기준치 이하의 연기를 배출해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소각으로 안정성이 확보되면 오는 4월부터 수천톤이 넘는 방사능 오염 물질을 본격적으로 소각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지 주민들과 일본 사회의 불안감은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후쿠시마 인근 주민들은 정부가 주민들의 동의도 없이 소각 작업을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그러면서 폐기물을 태우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연기가 공기 중으로 퍼져 광범위하게 확산돼 인근 지역 전체가 방사능에 피폭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 전력은 안정성이 확보된 기준치 이하라고 해명했지만 주민들의 반대는 여전히 거세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방사능 오염물질을 소각하면 동풍을 타고 일본 전역에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김연진 기자 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