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잘렸는데도 일주일 넘게 살아 움직이는 닭이 발견됐다

인사이트Asia Wire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머리 없이도 멀쩡히 걸어 다니는 닭의 모습이 포착돼 누리꾼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태국 랏차부리주에서 발견된 닭에 대해 전했다.


이 닭은 머리가 없어 앞을 보거나 혼자 밥을 먹지 못한다.


하지만 다행히도 수의사 수파카디 통(Supakadee Thong)이 닭을 발견해 현재 특별한 보호와 관찰을 받으며 생활하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Hot news Daily'


수파카디는 밥 시간에 맞춰 닭의 목에 모이를 부어주고, 머리가 잘린 부분은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항생제로 소독해주고 있다.


그녀가 닭을 발견했을 당시 이미 머리가 없었으며, 아마도 야생동물의 공격을 받아 부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역 매체에 설명했다.


수파카디는 "닭이 목 없이 생활한 지 일주일이 지났지만 여전히 건강하다"며 "닭에게도 인생이 있으니 살 수 있는 만큼 최대한 도와줄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어 "내 말을 잘 알아듣는 것 같다"며 "닭은 강심장을 가지고 있는 '진정한 용사'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Asia Wire


한편 머리 없이 걸어 다니는 닭은 이번에 처음 발견된 것은 아니다.


지난 1945년 미국 유타주에서 발견된 머리 없는 닭 마이크는 18개월 동안 건강히 살다 목숨을 잃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황성아 기자 sungah@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