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와 결혼할 남자는 행운아"···깜짝 결혼 발표로 재조명된 최지우의 '재산 규모'

인사이트사진 제공 = 엘르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배우 최지우가 오늘(29일) 일반인 남성과 1년 열애 끝에 깜짝 결혼식을 올렸다.


29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최지우가 이날 1년여간 교제한 연인과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는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와 함께 과거 방송에서 최지우가 밝힌 재산에 대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지우는 지난 2015년 8월 29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 출연해 리포터 김태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사이트TV조선 '궁금한 스타쇼 호박씨'


당시 연애를 하고싶다고 밝힌 최지우는 "나와 결혼할 남자는 행운아다?"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최지우의 당당한 모습에 리포터 김태진은 "왜 행운아라고 생각하느냐. 상대가 이것 하나만큼은 땡 잡았다고 할 수 있는 게 무엇이 있을까?"라고 질문했다.


대답을 머뭇거리자 김태진은 "재산이냐"고 재차 물었고 최지우는 "좀 그렇다"고 밝히며 웃음을 지었다.


최지우는 자신의 최고 히트작인 KBS2 '겨울연가' 이후 일본에서만 60억원 이상의 광고 수익을 거둔 바 있다.


인사이트tvN '명단공개 2018'


또한 최지우가 강남에 보유한 2채의 빌딩은 최적의 상권에 위치해있어 현재 순수 건물 가격만 150억원을 넘어섰다.


출연료 역시 국내 기준으로 회당 5천만원 이상의 출연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남편 분이 행운아는 맞는 것 같다", "재산까지 갖춘 1등 신붓감이다"라며 감탄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골든듀


인사이트연합뉴스


석태진 기자 taeji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