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마리' 참새 학살한 사람들이 하나둘 죽어 나가기 시작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과거 중국 공산당 권력의 일인자였던 마오쩌둥은 벼 이삭을 쪼아먹는 참새를 발견하고 이렇게 말했다.


"참새는 해로운 새다"


권력자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참새 섬멸을 위한 총 지휘부가 신설됐다. 이들은 참새가 곡식에 미치는 해로운 영향을 미친 듯이 조사하기 시작했다.


조사 결과 쓰촨성 농촌 마을에 있는 참새는 320만 마리였다. 만약 참새 한 마리가 2.4kg 벼 이삭을 쪼아먹는다면 총 7,680만 톤을 먹게 된다.


사람 한 명이 1년에 240kg의 쌀을 소비한다고 했을 때 참새가 먹어치우는 쌀은 중국인 3만 2,000명의 1년 치 식량이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지난 1958년, 이때부터 대대적으로 참새소탕 작전이 이뤄졌다. 사람들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빗자루를 들고 참새 죽이기에 나섰다.


참새들이 많이 출몰하는 지역에 독극물을 묻힌 과자를 뿌려놓았고 다른 곳에는 총을 든 사수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이렇게 죽은 참새는 무려 2억 마리.


마오쩌둥은 모든 일이 자기 뜻대로 흘러간다고 생각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참새들이 떼죽음을 당한 첫해, 쌀 수확량이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이다.


참새의 죽음이 먹이사슬 파괴로 이어진 결과였다. 참새가 벼에 해를 끼치는 해충들도 잡아먹는다는 사실을 간과했던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참새소탕 작전으로 해충들은 빠르게 번식했다.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 해충들은 닥치는 대로 벼를 갉아 먹었다.


쌀 수확량이 줄어들자 식량 부족으로 사람들이 죽어 나갔다. 지난 1958년 한 해 동안 굶어 죽은 사람들의 수는 무려 172만 명으로 집계됐다.


상황은 해를 거듭할수록 악화됐다. 1958년부터 2년 동안 무려 4,000만 명이 사망하면서 사상 초유의 대기근이 벌어졌다.


이는 2차 세계대전 희생자보다 많은 숫자로 기네스북에 역사상 최악의 기근으로 등재되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서 굶어 죽은 사람의 시신까지 먹는 일까지 발생하자 마오쩌둥은 결국 2인자로 물러날 수밖에 없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권력을 놓칠 수 없었던 그는 이후 홍위병을 앞세워 '문화 혁명'을 일으켜 다시 정권의 중심으로 복귀했다.


마오쩌둥의 말 한마디는 세계 2차대전보다 끔찍한 희생을 불러왔다.


권력자의 말 한마디에는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힘과 영향력이 고스란히 실려있다.


그 무게를 알고 말 한마디, 행동 하나 조심하는 사람. 그런 사람만이 진정한 리더가 될 자격이 있다.


심연주 기자 yeonju@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