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터·신도림·홍대입구역서 소름끼치는 '성범죄' 가장 많이 발생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몰래카메라, 성추행 등 지독한 성범죄가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지하철에서는 2752건의 범죄가 발생했다.


이중 섬범죄는 무려 54%인 1488건으로 집계됐다.


성범죄가 많이 발생한 불명예 역 1위는 '고속버스터미널역'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속버스터미널역에서는 지난해 131건의 성범죄가 발생했다.


이어 107건의 신도림역, 104건의 홍대입구역이 2위, 3위를 차지했다.


여의도역(83건)과 사당역(81건), 노량진역(66건), 강남역(61건), 당산역(52건) 등도 상위 10개역에 이름을 올렸다.


성범죄가 가장 많이 일어난 지하철역 30곳 중 2호선과 연계된 역이 13곳으로 전체의 40%나 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4호선도 9곳으로 두 번째로 많았다.


성범죄는 주로 인파가 많아 감시가 어려운 환승역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남춘 의원은 "지하철 성범죄가 자주 일어나는 역사에 인력을 집중 배치하고, 경고문구 부착, 폐쇄회로(CC)TV 설치 등 맞춤형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연합뉴스


권길여 기자 gilyeo@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