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국 국민소득 선진국 수준인 '3만 달러' 돌파한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이소현 기자 = 지난해 한국 경제가 3%대 성장세를 보인데 힘입어 1인당 국민총소득이 3만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28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국민계정 확정 및 2017년 국민계정 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2만 9,745 달러(한화 약 3,363만 6천원)다.


전년도 2만 7,681 달러(한화 약 3212만 4천원)에 비해 7.5%(원화 기준 4.7%)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1년(9.6%) 이래 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우리나라는 2006년 1인당 국민총소득 2만 달러선을 넘어섰다. 


그러나 이후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도약하지 못하고 제자리에서 머무르는 형국이었다.


그러나 지난해 3년 만에 3%대로 경제가 성장하고 달러 대비 원화 가치가 연평균 2.6% 상승하며 달러화 기준 국민소득이 크게 늘었다.


한국은행의 전망대로 올해도 3% 성장을 달성하고 원화 가치 급락이 없다면 1인당 국민총소득은 '3만 달러'에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1인당 국민총소득 '3만 달러'는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인식돼온 터라 더욱 기대가 크다.


인사이트연합뉴스


한편 1인당 국민총소득은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이는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사용된다.


이와 비슷한 의미로 사용되는 GDP(Gross Domestic Product)는 외국인까지 포함해 국경 내에서 이루어진 모든 생산 활동, 즉 '국내 총생산'을 의미한다.


생산 활동 지표를 말하는 GDP는 물가 수준이나 경제성장률을 보여주는데 주로 사용되는 지표다.


이소현 기자 sohyu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