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사라지나 했더니 오늘(28일) 밤부턴 '중국발 황사' 폭탄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최지영 기자 = 나흘째 이어지는 미세먼지로 고통을 호소하는 시민들이 많아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28일) 오후부터 미세먼지가 한풀 꺾인다.


하지만 이도 잠시 밤부터는 봄철 최악의 손님 중국발 황사가 한반도를 덮칠 예정이다.


28일 기상청은 이날 전 권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보했다.


겨우 새파란 하늘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지만 또 다른 문제가 생겼다. 바로 중국발 황사.


지난 26일과 27일 고비사막과 내몽골 고원에서 황사가 발원한 것으로 관측됐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우리나라는 오늘(28일) 밤부터 29일 사이 황사가 북한 상공을 지날 때 일부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특히 황사에도 미세먼지가 포함돼 있기 때문에 잠시 주춤했던 미세먼지 농도는 다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황사나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알레르기나 비염 등 호흡기질환 발생률이 높으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씻기 등 생활 습관에서 나오는 예방법을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서울시는 청소녀들의 건강 관리를 위해 미세먼지가 심할 경우 휴교령 내리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연합뉴스


최지영 기자 ji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