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시진핑 만난 김정은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김정일 유훈"

인사이트연합뉴스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중국을 깜짝 방문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28일 중국 매체 CCTV와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25일부터 28일까지 나흘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갖거나 외국을 방문한 것은 2012년 4월 집권 이후 처음이며 이번 방중에는 부인 리설주도 동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과 아버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유훈을 받들어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에 힘을 다하는 것은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CCTV


이어 "우리는 남북 관계를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변화시키기 위해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고 미국과의 대화를 위해 북미 정상회담을 하기로 했다"면서 "만약 한국과 미국이 선의를 갖고 우리의 노력에 응해 평화 안정 분위기를 조성하고 평화 실현을 위해 단계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한반도 비핵화 문제는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런 과정에서 우리는 중국과 전략 소통을 강화하고 대화 추세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북중 전통 우의는 양국, 양당의 오랜 선배 지도자들이 직접 만들고 이룩해온 것이며 양국의 소중한 재산"이라면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협력 관계를 고도를 중시하고 이런 관계를 수호하고 강화할 의지가 있다"고 답했다.


인사이트CCTV


이어 "올해 한반도 정세에 적극적인 변화가 있었고 북한이 중요한 노력을 기울였는데 우리는 이에 대해 찬성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CCTV


한편 김 위원장의 이번 깜짝 방중은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을 둘러싸고 냉각되고 있는 북중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그런 가운데 청와대는 28일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사전에 통보받았다고 밝혔으며, 양제츠 중국 국무위원이 시진핑 주석의 특별 대표 자격으로 29일 방한해 북중 정상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