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중·고등학교 모든 신입생에게 교복구입비 '54억원' 통장에 쐈다

인사이트정찬민 용인시장과 학생들 / 용인시


[인사이트] 이하영 기자 = 용인시가 중·고등학교 모든 신입생에게 교복을 무료로 선물했다.


28일 용인시는 시에 주민으로 등록돼 있는 중·고등학교 신입생 1만 8,496명을 위한 교복비 54억 7,722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이날 용인시는 신청인 계좌로 1인당 29만 6,130원씩 일괄 입금하고 "용인시 교복구입비 지원금 29만 6,130원이 신청하신 계좌로 입금되었습니다"는 문자 메시지를 발송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이번 교복구입비 지원은 지난해 7월 중·고등학교 신입생 동시 교복구입비 무상지급 방침을 정하고 조례를 제정한 것을 기초로 한다.


올해 2월 용인시는 정부 사회보장위원회에서 최종 수용 결정을 받아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저소득층이나 한부모 가정 자녀에게 교복비를 무상으로 지원한 적은 있지만 모든 신입생에게 교복을 지원한 것은 이번이 사실상 처음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용인시에 따르면 교복구입비를 지원받은 학생은 중학생 9,557명, 고등학생 8,729명, 대안학교 학생 210명 등이다.


이들은 지난 2일부터 9일까지 학교와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접수한 중·고교 신입생 중 거주지와 입학 여부, 신청인 계좌번호 등이 최종 확인된 학생들이다.


신청했으나 이번에 지원금을 받지 못한 학생들에 대해 용인시는 서류에 미비점이 있어 지급이 보류됐으며 보완 후 1주일 단위로 지원금을 입금할 계획이다.


이하영 기자 hayoung@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